관리 메뉴

Define You

버려진 폐목재와 나뭇가지를 이용한 인테리어용 우드조명 만들기 본문

취미

버려진 폐목재와 나뭇가지를 이용한 인테리어용 우드조명 만들기

하루10분 2017.08.27 07:55

회사에서 점심 먹고, 동료들과 커피를 마시지 않는 날에는 조명 만들기를 하였었다. 조명의 베이스가 되는 나무 블록이 다 떨어지자, 한 달 동안은 작업을 중단하고 산책도 하였다. 목공 작업을 하면, 그 시간만큼은 뛰어난 집중력을 발휘한다. 그래서 목공작업 후에는 두뇌회전도 더 좋아진다. 스트레스가 풀린다. 나무 블록으로 제작한 조명명들을 다시 꺼내어본다.




통나무 그대로의 느낌을 유지한 조명이다. 제작하기 가장 쉽고, 사람들의 선호도도 높은 조명이다. 회사 점심시간에
작업한다면, 일주일에 10개는 만들 수 있을 것 같다. 통나무
  제작은 두 번째라서, 마감이나 광택에 좀 더 신경 썼다. 은은한 광이 나도록 열심히 사포질 한 결과, 깔끔한 마감이 되었지만 여전히 "통나무가 자작나무이면 더 예뻤을 거"라는 아쉬움이 남는다.




1차에 만들었던, 나무블록 모양대로 재단한 다음 상단 긴 변을 둥글게 다듬었다. 1차 때와 다른 점은 포인트로 나뭇가지를 심었다. 포인트로 꽂은 나뭇가지는 회사 주변을 산책하며 떨어진 나뭇가지를 다듬었다. 나뭇가지가 없을 때는 그냥 조명이었으나, 이 포인트 하나로 내가 만든건가 싶었다. 조명을 여러개 만들었지만, 이런 느낌은 처음이었다. 




1차에 만들었던 작품에, 나뭇가지 포인트만 주었다. 




조명을 만들기로 마음 먹었을 때 머릿속에 생각한 조명이다. 받침 막대는 잘린 나뭇가지를 주워온 것이다
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