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Define You

[ 레미제라블 ] 눈물 질질 짰다는 말을 들었지만, 감동받아서 좋다! 본문

취미

[ 레미제라블 ] 눈물 질질 짰다는 말을 들었지만, 감동받아서 좋다!

하루10분 2013.01.02 19:00


바로 이 장면 때문에, 레미제라블이 너무 보고 싶었다.

앤 해서웨이가 삭발하고 노래 부르는 예고편때문에 보고싶었다.

낮 시간대에는 예약할 수가 없었다. 좋은 자리는 이미 예약 완료 ㅠㅠ

나...눈물 흘렸다. 아꼼은 질질 짰다고 하지만, 난 아름답게...눈물 흘렸다ㅋㅋ



앤 해서웨이...다크나이트 라이즈때문에, 그냥 나에게는 캣우먼이었다.

그전에는 프라다였고 ㅎㅎ 앤 해서웨이가 가장 잘했다 생각함ㅋ

근데 정말 이를 뽑은건가? 노래 부를때 정말 이가 안보이던데...



다음으로, 에포닌역의 사만다 바크스...에포닌이, 바리케이드에서

마리우스 대신 총을 맞을때...그때 처음 눈물이 떨어졌다ㅠㅠ

에포닌의 사랑도...슬프지만 아름다워 보이고 ㅎ


휴 잭맨과 러셀 크로우...이 아저씨들과 

코제트역의 아만다 사이프리드는 내 관심 밖.

다만, 자베르역의 러셀 크로우 아저씨는 역시 막시무스였다.

자베르가 가졌던 신념을 잘 표현해준 것 같다.

막시무스때도 얼굴에 신념이 보여지는 연기력에 감동했었다.

신념이 있는 사람은...무섭다. 난 신념이 없는 것 같아서 ㅋㅋ


새해 첫날, 눈물로 안구정화했네 ㅎㅎ

아직 레미제라블 보지 못한 분들께 강력하게 추천합니다!

1 Comments
댓글쓰기 폼